김동성, 친모살인 청부 여교사와 내연관계...수억원어치 현물 공세

기사승인 2019.01.18  10:36:58

공유
   
 

[코리아데일리 안승희 기자] 재력가 친모 살인 청부를 의뢰한 여교사와 김동성이 내연 관계였음이 밝혀졌다.

최근 강남의 상당한 재력가 친모를 심부름센터에 6500만원을 건네 어머니를 살해해달라고 청부한 여교사 사건이 세간에 충격을 준 가운데, 여교사와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이 내연관계인 내막이 드러났다.

18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 보도에 따르면 여교사와 김동성이 첫만남을 가진 것은 지난해 4월경으로 수억원에 이르는 돈과 고가의 시계, 명품 차량 등을 김동성에게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여교사 A 씨가 김동성과 함께 살 아파트를 알아보는 가운데 계약시점이 다가오는 그 무렵 어머니에 대한 살인청부를 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보도돼 더 큰 충격을 주고있다.

한편 '친모 살인 청부 여교사' 사건은 아내의 불륜을 의심한 남편이 메일을 확인하던 중, 심부름센터에 어머니를 죽여달라며 의뢰한 메일을 보고 남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현재 여교사는 서울남부지검에 구속 기소된 상태이며 "어려서 부터 강압적인 어머니한테 자라면서 우울증이 왔다."면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으며, 어머니는 딸의 선처 탄원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