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숙인 대한체육회 회장,체육계 성폭력 근절 대책 마련...실효성은 의문

기사승인 2019.01.16  11:10:21

공유
   
▲ [사진=kakao tv 캡쳐]

[코리아데일리 안승희 기자]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이 성폭력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 아테네홀에서 제22차 대한체육회 이사회가 열린 가운데,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참석해 "그동안의 관행과 병폐에 대해 자정 기능을 다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준 우리 피해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체육에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를 보낸 국민과 정부, 기업, 체육인들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사과문 발표 후 고개를 숙였다.

이후 최근 빙상계 유도계 태권도계 까지 연이어 터진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근절 대책안을 내놨다.

대책안으로는 "성폭력 가해자 영구제명 및 국내외 취업 원천 차단, 성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한 구조적 개선방안 확충, 성폭력 조사 및 교육의 외부 전문기관 위탁, 선수 육성 시스템의 근본적 개선방안 마련하겠다"라고 했지만 지난 대책안과 별반 다르지 않아 실효성에는 의문이라는 각계의 평이다.

이날 이사회가 열린 장소 앞에서 문화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체육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모여 ‘독립, 외부, 민간 주도의 성폭력 실태조사 실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퇴’ ‘성폭력 문제 방관, 방조한 대한체육회 책임지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이기흥 회장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하라"는 여론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그나물에 그밥이다', '자기 식구 감싸기일게 뻔한데 제대로 처벌하겠냐.'는 등 대한체육회 대책안에 대해서 불만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