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직원 사망, 차량안에서 숨진 채 발견

기사승인 2019.01.07  10:28:30

공유
   
 

[코리아데일리 안승희 기자] 국가정보원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오후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현직 국정원 직원 A 씨(43)가 자신의 차안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날 경찰은 새벽 4시 38분쯤 "집에 있던 A 씨가 사라졌다"는 신고를 받고, A씨의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보정동의 한 공터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한편 A 씨의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유서가 집에서 발견돼 안타까움을 주고있으며,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혀낼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