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청테이프 사망, 실종 50대 여성 시신 발견

기사승인 2018.12.04  11:00:04

공유
   
 

[코리아데일리 이창석 기자] 실종 여성의 시신이 광주의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지난 3일 오후 9시 10분께 광주 북구 유동의 한 모텔에서 A(57.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불에 싸인 채 모텔방 화장실에서 발견된 A 씨는 발견 당시 양손이 청테이프에 묶인 상태였다.

동생에게 ‘일을 하고 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경기에서 광주를 찾은 A 씨가 연락이 닿지 않자 가족들이 실종 신고를 했고, 경찰 추적 끝에 숨진 채 발견된 것.

A 씨는 3일 오전 6시 50분께 해당 모텔로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씨가 목이 졸려 살해를 당한 것으로 보고 해당 객실을 빌린 남성의 행방을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