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폭발, 충전중 '펑'...증거사진 처참해

기사승인 2018.11.15  11:23:12

공유
   
['아이폰X' 사용자 라헬 모하메드 트위터]

[코리아데일리 안승희 기자] '아이폰X'가 배터리, 터치스크린 결함에 이어 폭발 사고까지 발생했다. 해외 IT전문매체 가젯360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에 거주하는 아이폰X 사용자의 트위터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아이폰X' 사용자 라헬 모하메드 씨는 "아이폰X의 iOS를 12.1버전으로 업데이트하던 중 폰이 뜨거워지더니 폭발했다"고 주장했다.

그가 게재한 사지에서 아이폰X는 처참하게 일그러져 앞면 중앙부가 녹아내렸고 뒷변에 금이 가 있다.

그는 "충전케이블을 꽂은 채 업데이트를 진행했고 정품 애플 라이트닝 케이블과 어댑터를 사용하고 있었다"며 "업데이트가 완료되자마자 연기가 피어올랐고 직후 폭발했다"고 말했다. 해당 트위터가 게시된 후 애플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피해자에게 메시지를 보낸 걸로 알려졌다. 애플은 이 사용자에게 "폭발한 제품을 보내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아이폰X 폭발은 절대 예상하지 못한 일이며 관련문제는 곧 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폰X'은 올 하반기 애플이 총 3종의 신형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을 출시하며 '단종'시킨 모델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