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여신 웬 화제’ “누구시길래”

기사승인 2018.11.10  09:02:28

공유

‘모로코’, ‘여신 웬 화제’ “누구시길래”

[코리아데일리 이경미 기자] 10일 주목을 받는 모로코는 미인들이 많기로 소문이 나있다.

모로코의 고대도시 페스는 세계 최대의 미로라고 알려져 있으며 만개가 넘는 골목이 존재한다

천 년이 넘었다는 그 골목엔 아직도 사람들이 살고 있으며 조그만 가게들이 줄지어 있다.

한 가게의 전시된 마네킹에서 히잡을 쓴 모로코의 ​미인들을 만날 수 있다.

   
▲ 10일 잌터넷을 달구고 있는 모나코 여신 (사진 인터넷 코뮤니터)

이러한 가운데 10일 한 인터넷에 ‘‘모로코’ 남다른 여신‘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한 장 올라오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사진속에 등장한 모로코 여신은 모로코 여자 샤파는 아름다운 미모,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자얼굴을 하고 있다

특히 이 여신은 22살이라서 그런지 아름다운 여성미가 성숙미를 더하고 있다

모로코 여자들은 눈이 매력적인 것은 자타가 알고 있는 내용 이 여신도 동그란 눈과 검은 머리카락, 그리고 고은 얼굴이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자얼굴임을 말해 주고 있다.

특히 약간의 미소를 띤 얼굴은 남성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