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농업기술원, 토마토 잎곰파이병·점무늬병 경감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8.11.09  16:19:03

공유

[KD=김효진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토마토 주요 곰팡이병인 잎곰팡이병, 점무늬병을 예측하고 조기에 예방 및 방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최근 전국적으로 스마트팜이 보급되면서 온실 환경을 실시간으로 측정하여 수집된 데이터를 컴퓨터가 분석하고 곰팡이병의 발생 시기를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곰팡이병 발생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 요인은 잎에 물이 맺혀있는 시간이며 환경을 조정하여 잎에 결로가 맺히지 않게 한다면 병 발생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으며 또한 곰팡이병에 감염되었다 하더라도 병이 겉으로 드러나기 전인 잠복기 초기에 약제 방제를 한다면 방제효과가 90%이상으로 충분히 방제가 가능하나 잠복기가 지나고 병이 발생한뒤에 방제를 하면 방제효과가 50%이하로 떨어졌다. 

 

특히 병의 잠복기는 눈으로 확인되지 않기 때문에 아랫잎에서 병증이 보일 때 병든 잎과 그 위에 잎을 3장정도 제거하고 적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