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소 검출'된 경피용 BCG백신 맞은 신생아 어떻게 하나?

기사승인 2018.11.08  12:50:04

공유
   
 

[코리아데일리 안승희 기자] 신생아에게 필수 예방접종 항목인 경피형 비씨지(BCG) 백신 일부 제품에서 비소가 검출됐다.

기준치를 초과한 비소가 검출된 제품은 일본산 도장형 BCG로 결핵 예방을 위해 1살 미만 영아에게 맟추고 있다.

이에 보건 당국은 회수 조치에 들어 갔으나 부모들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식약처의 회수 조치는 일본 후생성이 비소가 검출된 BCG 백신에 출하 정지를 발표하면서 이뤄졌다. 문제가 된 BCG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의 양은 0.039마이크로그램으로 1일 허용량 1.5마이크로그램의 38분의 1 수준이다.

일본 후생성은 “BCG 백신은 평생 1회만 접종하기 때문에 문제가 된 BCG 백신의 검출량에 큰 문제는 없다”고 판단했다.

현재 일본 후생성은 일본 국립 의약품 식품 위생 연구소 건강 영향 평가 결과 시중에 유통된 BCG 백신 안전성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고 제품 회수 없이 출하만 정지한 상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