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맘카페, 어린이집 교사 자살로 몰아.. "직접 본 것도 아니면서 여론몰이"

기사승인 2018.10.16  11:38:06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김포맘카페 마녀사냥으로 세상 버린 어린이집 교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 13일 오전 2시50분쯤 김포시의 한 아파트 앞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37·여)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 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 아파트 14층에서 내리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A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됨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포의 한 어린이집 교사 A씨는 지난 11일 인천드림파크 가을나들이행사에 아이들을 인솔하고 갔다가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인터넷여론에 시달려왔다.

피해학생의 이모라며 맘카페에 글을 올린 이는 "A씨는 자신에게 안기려던 원생을 밀치고 돗자리를 털어 아이가 나뒹굴었다"며 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상황을 목격하지 않았지만 "봤냐고요? 아니다. 10여명의 인천 서구 사람들에게 들었다"라고 덧붙이며 A씨를 아동학대 가해자로 몰아세웠다. 그는 "이 사건이 제 조카의 일인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날씨도 추웠는데 밀쳐져 마음까지 추웠을 조카를 생각하면 심장이 조여든다"고 덧붙이기까지 했다.

이후 A씨는 아동학대로 경찰에 신고됐고, 실명과 사진이 맘카페로 퍼졌다. 그러나 피해학생의 이모는 A씨와 동료 교사들을 무릎 꿇리고 물을 뿌리는 등 모욕감을 주는 행동을 했고 급기야 A씨는 지난 3일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14층에서 투신했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였던 A씨의 유서에는 "아이에게 미안하다, 다른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해달라, 홀로 계신 어머니와 결혼을 앞두고 있던 남자친구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쓰여 있었다.

누리꾼들은 사실확인도 없이 맘카페에 올린 글 때문에 '마녀사냥'을 당한 교사가 목숨을 버렸다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