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김무성 의원 "공개된 문자 내용 보니.. 충격"

기사승인 2018.07.27  00:14:52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김무성 유승민 의원이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게 인사 청탁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가 문자 메시지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26일 ‘김어준의 블랙 하우스’에서는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과 김무성 의원의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김무성 의원이 안종범에게 전화를 걸어 대우조선해양의 사장 자리에 누군가를 추천하는 내용이 있는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자로 인한 청탁이 아닌 통화로 인해 갖는 청탁의 의미를 알아봤다.

이에 김태현 변호사는 "2015년이면 김무성 의원이 새누리당 대표였을 때다. 집권 여당 대표였고, 차기 대권 주자 지지율 1, 2위를 다투고 있을 때였다. 안종범 입장에서는 집권 여당 대표의 의견을 자르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김무성 외에도 이날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안종범에게 청탁 문자를 보낸 정치인들의 이름이 공개됐다. 홍문종 조원진 이철우 나성린 김종훈 박대출 등은 안종범에게 특정 인물을 챙겨 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유승민 의원은 안종범에게 "안 수석. ㅇㅇ신문 논설 실장하시던 박ㅇㅇ 씨가 최근 퇴직 후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던데. 대통령을 외곽에서 돕던 분인데. 본인은 공기업이나 공공기관 감사 자리를 원한다. 무역금융공사, KOTRA 얘길 하면서. 가능한 얘긴지 잘 모르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 돼 충격을 자아냈다.

SBS ‘김어준의 블랙 하우스’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