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다메’ 타마키 히로시, “오는 26일 유부남 된다” 드라마 출연 인연으로 동료 배우와 결혼

기사승인 2018.06.22  00:46:17

공유
   
▲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노다메 칸타빌레'의 '치아키 선배'로 유명한 일본 배우 타마키 히로시(38)가 결혼한다. 

21일 닛칸 스포츠와 데일리 스포츠 등에 따르면 타마키 히로시와 키나미 하루카(32)가 지난해 4월 방송된 후지TV 드라마 '여자의 훈장'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연인으로 발전, 오는 26일 혼인신고서를 제출하고 정식으로 부부가 될 예정이다.

키나미 하루카의 소속사는 "결혼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으며, 두 사람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결혼소식을 공식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마키 히로시는 2006년 방송된 후지TV 인기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치아키 선배'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배우로,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가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 2004년 TBS드라마 ‘벚꽃 필 때까지’로 데뷔한 키나미 하루카는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