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한국당 초선 비판 " 정종섭, 멀쩡해보이다 정치만하면 이상해지는 대표사례"

기사승인 2018.06.17  13:54:26

공유
   
▲ 출처=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 16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사퇴한 가운데, 전여옥 작가(전 새누리당 의원)가 한국당 초선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전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홍준표 전 대표가 마지막 막말을 하며 물러났다”며 “홍 대표는 물러났지만 치욕의 역사는 계속될 듯 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인적 청산 대상에) 해당하는 이들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나서질 않나 국회의원 그만둔 줄 알았던 초선들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정풍운동’을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총선 때 진박인증 모임과 사진까지 제시한 정종섭 의원을 비롯해 초선 5명이 ‘중진들은 정계은퇴하고 결단을 내리라’고 했다”며 “홍 대표 시절 입 한번 뻥끗도 하지 않았던 이름만 초선인 사람들이 갑자기 왜 저러나 싶다”고 비판했다.

전 작가는 특히 5명의 초선의원 중 특히 박근혜 정권 때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정종섭 의원을 거론하며 “먹고 살 것도 있는 것 같은데 당신부터 그만 두라. 서울대 법대교수에 헌법학책도 썼던 분이 진박모임에 인증사진 찍을 때 ‘저 사람 권력욕 참 대단한 사람이다’ 싶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왜 멀쩡하게 보였던 사람이 정치만 하면 저렇게 이상해질까에 대한 결정적 사례였다”며 홍 대표가 거론한 인적 청산 대상에 속하는 의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험한 꼴 보기 전에 그들의 파렴치함에 절대 속지 말라”며 “보수가 그렇게 걱정된다면 친박 초선부터 친박 중진 껴안고 같이 사라져 달라”고 요구했다.

전 작가는 “홍준표 대표의 막말에 버금가는 자한당 궤멸의 진짜 책임자들”이라며 “초선 때 이 정도면 재선·삼선되면 어떻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