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한가운데 주차, "주차한 모습 보니 가관.. 경찰 1시간 추적해"

기사승인 2018.06.17  02:00:25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국도 한가운데 차량을 댄 뒤 운전자가 사라져 한때 일대 교통이 마비됐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6일 오후 4시쯤 포천의 국립수목원 인근의 왕복 2차선 국도 한가운데 벤츠 승용차량이 주차돼 버스 등 큰 차량이 지나가지 못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왕복 2차선 도로 한가운데 차가 세워져 버스 등 큰 차량이 지나가지 못해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차량 조회를 통해 운전자 박 모 씨를 찾아 1시간 반 만에 승용차를 이동시켰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인근 축제장 주차장이 좁아서 도로에 주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