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기자회견, 무슨말 했나 살펴보니.. "선거 앞둔 문재인 쇼"

기사승인 2018.05.27  16:32:02

공유
   

[코리아데일리=박태현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입을 열었다.

27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전날 북측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됐던 2차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북한이 다급하게 남북회담에 나선 이유는 북핵폐기에 대한 미국의 단호한 의지와 중국의 압박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또한 “장밋빛 환상만 심어주던 문재인 대통령과 비핵화만 주장하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데드록에 처한 상황으로, 2차 남북정상회담은 이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곤경에 처한 문 대통령을 김정은이 구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이번 정상회담은 아무런 내용이 없다. 단순히 곤경에 처한 문 대통령을 구해주기 위한 김 위원장의 배려일 뿐이다”고 덧붙여 강조했다.

홍 대표는 북한 핵 폐기에 대해 “결국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만이 북한의 핵무기를 폐기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그는 서울 노원구 강연재 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30년 이상 내려온 북핵문제를 한바탕 쇼로 정리하려는 것은 지방선거를 목전에 두고 하는 지방선거용”이라고 혹평을 내린 바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