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또 다시 의료사고? "사실상 협박 받았다" 주장

기사승인 2018.05.16  23:16:34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이대목동 병원'에서 또 의료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JTBC 뉴스룸에서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치료받은 박모씨의 아버지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모씨의 아버지는 지난달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먹고 피를 토하며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했다. 류마티스 통원 치료를 받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일주일에 여섯 알 먹을 것을 하루에 여섯 알을 먹는 것으로 처방한 탓이다.

박씨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은 실수를 인정하고 회복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2주일 쯤 지나 아버지의 상태가 호전되자 병원측은 치료가 되었으니 퇴원할 것을 강요했다.

박씨는 "(아버지의) 머리는 계속 빠지고 살도 빠졌고 근육량도 다 빠져서 거동하기 어려운데 퇴원하라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밝혔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이미 보름 전 과다복용의 부작용이 모두 회복되어 퇴원을 권유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박씨는 병원 측이 제대 퇴원하지 않으면 보상금은 물론 입원비까지 물어야 할 것이라며 사실상 협박했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