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례 현직기자 마약, "공범과 상습 투약 여부 조사" 한겨레 즉시 해고..

기사승인 2018.05.16  22:55:21

공유
   
사진. YTN 뉴스 캡처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한겨례 현직 기자의 마약 투약 사건이 화제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한겨레 기자 A 씨를 입건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 3월 한 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모발을 정밀분석한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 조만간 A 씨를 불러 공범과 상습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겨레신문은 이에 대해 양성 판정결과가 나온 즉시 해고 절차에 착수했으며, “‘한겨레’ 허아무개 기자, 필로폰 ‘양성’ 판정”이라는 제하의 기사로 이 소식을 상세히 전했고, 따로 사과문을 통해 “한겨레신문사는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커다란 충격과 실망,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