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팩토리, 직원 급여 46억 밀렸는데 "별장에서 포르쉐 타고.."

기사승인 2018.05.14  23:30:43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창고형 의류 할인매장 오렌지팩토리가 논란이다.

14일 SBS 뉴스에서는 연 매출 1천억 원을 올리던 '오렌지팩토리'의 모기업 2곳이 지난달 부도 처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채는 600억 원으로 지분은 사실상 100%, 회사 대표인 전 모 씨 소유였다. 밀린 직원 급여만 46억 원 전 씨는 임금 체납으로 출국 금지당했다. 옷을 공급하던 업체 20여 곳 중 4곳은 이미 회사 문을 닫은 상태다.

하지만 대표 전 씨는 북한강 변에 선착장까지 딸린 별장에서 지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자금 흐름을 꿰고 있는 회계 담당 직원에게 고급 외제 차를 안겨줬다. 모두 회삿돈으로 마련한 것.

오렌지팩토리와 독점 계약한 물류 회사는 매월 수억 원씩을 챙겨간다. 그런데 이 업체의 소유주는 대표와 3년 전 이혼한 전 부인이고 대표의 친형은 임원으로 있다.

빚은 회생을 통해 탕감받고 알짜배기 일감은 가족에게 몰아주면서 한 푼의 사재 출연도 없이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거래업체가 줄도산하고 직원들은 몇 달째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데 회사 대표는 고통 분담 없이 빚만 탕감받을 것이라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