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디나 부상, 오른쪽 복숭아뼈 발목 사구로 교체

기사승인 2018.05.05  19:43:19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오늘 5일 KIA 타이거즈 외국인 타자 로저 버나디나가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발목 사구 부상으로 쓰러졌다. 

이날 버나디나는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7회 말까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이후 7회말 경기 5번째 타석에 들어선 버나디나는 NC 구원 투수 윤강민에게 발목 사구를 맞고 쓰러졌고, 이내 일어섰으나 KIA 더그아웃은 버나디나를 빼고 유재신을 투입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