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장단면, '제 2 개성공단' 들어선다.. '북미정상회담'에서 최종 결정

기사승인 2018.04.30  13:05:22

공유
   

[코리아데일리=박태현 기자] 경기도 파주에 이른바 ‘제 2의 개성공단’이 들어설지도 모르겠다.

30일 민주당측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와 경기도는 남북 접경지역인 경기도 파주 일대에 ‘남북 경제협력 차원’의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타당성을 조사하고 있다.

산업 단지 조성 지역으로는 경기도 파주 장단면 일대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과 물류, 북한 노동자의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후보지이다.

과거 개성공단이 남한의 자본과 북한의 노동력이 결합된 노동집약적 형태였다면 새로이 조성될 남북경협 산업단지는 남북의 인적자원을 함께 활용한 ‘자치산업협력’ 방식으로 첨단산업을 주로 진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단 ‘제 2의 개성공단’은 오는 5월말에서 6월초 정도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이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경협은 공식 의제가 아니었고, ‘판문점 선언’에서도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한다는 선언적 차원에 그쳤기 때문에 자세한 남북경협의 로드맵은 북미정상회담 이후에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