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논란, 여성팬과 사진찍으며 한 '미투' 발언 뭐길래? 네티즌 갑론을박

기사승인 2018.04.26  16:24:14

공유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쳐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미투 조롱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안84와 함께 사진을 찍은 한 여성 팬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기안84와 함께 찍은 사진에 “실물 승부다. 완전 고딩페이스. 입담에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미투’ 때문에 멀찍이 서서 찍어야 한다고 하신”이라고 적었다.

이같은 게시물이 올라온 뒤 일부 네티즌들은 기안84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미투운동을 조롱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을 하며 논란을 가중시켰다.

그러나 다수의 네티즌들은 어색한 분위기를 풀기 위한 악의 없는 언급일 것이라는 의견과 기안84에게 직접 들은 말도 아니고 오해될 수 있는 상황 자체를 만들지 않겠다는 의미라는 의견이 오가며 충돌하고 있다.

한편,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꾸밈없는 모습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기안84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별다른 해명이나 의견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