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부 의원 "울산 패거리 정치세력, 당당히 맞서겠다"

기사승인 2018.04.23  17:52:42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강길부 의원이 당에 남아 경선에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강 의원은 23일 입장발표문을 통해 “자유한국당 울주군수 후보경선 결정을 수용하겠다”며 "경선에 참여해 울산의 패거리 정치와 맞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 의원은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을 만나 의견을 구했다”고 전했다. 그는 "제 양심상 도덕적으로 심각한 후보를 뽑아놓고 울주군민들께 표를 달라고 할 염치가 없다"면서 "당선되더라도 재선거가 뻔히 눈에 보이는 후보를 뽑아놓고 어떻게 표를 달라고 한단 말이냐"고 시당과 충돌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런 후보를 지지하는 울산의 패거리 정치세력과 당당히 맞서겠다"며 "28, 29일 실시되는 여론조사에 적극 참여해 울주군민들이 직접 심판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과 보수가 위기인데 당신마저 울산의 패거리 정치에 맞서지 못한다면 울산의 미래는 어떻게 되느냐’ ‘최선을 다해 일단 끝까지 싸워봐야 되는 것 아니냐’는 말씀이 나를 일깨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울주군당협위원장인 강길부 의원은 울주군수 공천 방식을 두고 그동안 울산시당과 심각한 갈등을 빚어왔다. 강 의원은 그동안 정치적 행동을 같이해 온 한동영 시의원을 적극 추천해 왔다. 이에 반해 울산시당은 경선을 끝까지 고수, 강 의원이 결국 탈당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한국당의 울주군수 예비후보는 한 시의원을 비롯해 윤시철 울산시의장, 이순걸 전 울주군의장, 천명수 전 시의원, 허령 시의원 등 5명이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