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직원마다 부르는 벨 있어, 하인이었다"

기사승인 2018.04.19  23:11:24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의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jtbc 뉴스룸은 이재환 대표의 수행비서 A씨의 제보를 인용해 이 대표의 갑질 의혹을 보도했다.

뉴스룸에 따르면 A씨는 “직원이 아니라 하인이었다”며 당초 수행비서로 취직했지만 회사가 아닌 이 대표의 집으로 출근해 개인적인 일을 처리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의 방에 있는 요강을 비우고 씻는 것은 물론 과일을 깎는 등의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과 같은 경우는 긁어서 줘야지만 드시고요, 비서가 (멜론을) 가로로 잘라왔다 이러면 혼나고, 원하는 방향으로 안 하면 혼나요”라고 인터뷰했다.

특히 직원마다 번호가 있어서 이 대표가 벨을 눌러 호출하면 방으로 달려가 심부름을 했다는 게 A씨의 증언이다.

아울러 이 대표는 불법 유턴 등 불법적인 지시를 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제대로 이행하지 못할 경우 욕설을 하는 것은 물론 문제가 되는 일이 있으면 비서가 한 일로 뒤집어 씌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이 대표 “부적절한 처신 사죄드린다”면서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모든 것은 자신이 부족해 일어난 일이라면서 다시는 이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