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펜, “일단 실적부터..” 꼼수계약 강요해 수수료 챙기고 해외여행까지..

기사승인 2018.04.17  10:25:04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교원 빨간펜 교사 몇몇이 ‘가짜 계약’ 영업을 강요당한 후 이에 속아 빚더미에 앉은 사실이 오늘 17일 국민일보를 통해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교원 빨간펜 교사인 A씨(42•여)는 2016년 11월 누적 매출 1억 2000만원을 올리며 매출 2위 실적을 자랑했다. 그러나 A씨가 판매한 전집과 문제집은 다수가 가족이나 친구 명의의 ‘가짜 계약’으로, 실질적으로 고객에게 전달된 것은 극소수였다.

이에 대해 A씨는 “관리직 교사들이 ‘일단 실적으로 유치하고 나중에 해지하면 된다’는 식으로 가짜 계약을 적극 권유하고 뒤처리도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또 “위약금이 생기지 않도록 처리해주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말을 믿은 A씨는 결국 막대한 할부금과 계약금 등을 자비로 갚아나갔고, 1500만원에 이르던 월급과 성과급마저도 모두 잃게 되면서 빚더미에 올랐다.

A씨의 소개로 입사한 B씨 역시 같은 수법에 속아 2500만 원어치의 전집을 사들였고, 심지어 가상의 인물 명의로 계약을 맺기까지 했다. 물론 철회 요구는 거부당했다. 

이에 B씨는 “관리직 교사 C씨가 자신에게 계약을 강권했다”며 “거액의 계약으로 남편과 싸웠다고 말하자 관리직 교사들은 “벌어서 갚으라”고 대답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관리직 교사인 C씨는 “본인이 구매했을 뿐 강제로 권하지 않았다”며 “첫 달에 그 정도 구매하는 것은 비정상적인 행태가 아니다”고 발뺌했다.

그러나 실제로 C씨는 A씨가 올린 매출의 12∼17%를 수수료로 받은 것으로 드러났고, C씨 외에 또 다른 관리직 직원 역시 A씨에게 지인 2명 명의로 150만원씩 계약을 맺어오라고 지시, 해당 실적으로 해외여행을 가기도 했다.

그러나 회사측은 “돈을 갚지 않으면 민사 소송을 걸겠다”며 책임을 A씨에게 돌렸고, 관리직 교사들 역시 현재 A씨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