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정신과의사, '궁금한 이야기 Y' 무한도전 출연도 했던.. "어떤 사람인가?"

기사승인 2018.04.13  22:51:05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김현철 정신과의사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13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김현철 정신과의사를 고발하는 녹취록과 그에게 치료받은 환자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 달 7일, 한 정신과 의원에서 함께 근무했다는 네 명의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제작진을 찾아 제작진에게 다수의 녹취파일을 들려줬다. 해당 녹취파일은 김현철 정신과의사와 관한 내용이었다.

제보자들은 “저급한 단어 선택을 많이 했죠. 십원짜리 욕은 기본이고. 연예인 사생활 이야기도 다 했어요. 이야기해서도 안 되는 것들을”이라고 말했다.

여러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유명세를 탄 김원장은 최근 직접 진료하지 않은 유아인을 SNS 상으로 진단한 것이 문제가 돼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서 제명당했다.

김원장이 습관적으로 행하던 욕설과 성추행을 모두 견뎌왔다던 그들이 기어코 제보를 결심한 이유는, 김원장이 자신의 환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김원장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을 만났다. 2015년 11월에 처음으로 김원장의 병원을 찾았다는 구혜성(가명)씨는 우울증으로 약 1년 반 동안 상담치료를 이어가던 중 김원장에게 치료자 이상의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런 감정을 김원장에 고백하고 연락을 주고받던 중, 김원장이 먼저 그녀에게 성관계를 제안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김원장과 5번 정도 호텔에서 성관계를 가졌다고 했다.

구씨는 지금 생각해보면 자신이 정상적인 판단이 어려운 상태에서 김원장과의 관계를 지속해왔다고 구 씨는 주장했다. 현재 그는 지금 다른 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런데, 김원장의 입장은 전혀 달랐다. 그는 구 씨와 호텔에서 만났고 룸을 예약한 것까지는 사실이지만 성관계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오히려 고백을 거절당해 약이 오른 구씨가 SNS 내용을 조작했다는 것.

아울러, 이 날 방송에서는 SNS상에서의 김 원장의 여러 논란과 함께 김 원장의 약물 과다 복용 의혹 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