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산폭발, 신모에다케 화산 "일본 여행 괜찬나?"

기사승인 2018.04.05  14:30:00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일본 화산폭발이 또다시 시작됐다.

일본 가고시마현 신모에다케 화산이 오늘(5일) 다시 폭발적 분화활동을 보였다. 기상청과 현지 당국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초 폭발적 분화를 시작한 신모에다케 화산폭발은 10여일만에 또다시 폭발을 시작했다

NHK 방송는 기상청을 인용해 이날 오전 3시31분 신모에다케 화산이 폭발적으로 분화, 화산재와 연기가 5000m 상공으로 치솟고 크기가 상당히 큰 화산 돌덩이가 1.1㎞나 날아갔다고 보도했다.

또 화구에서 나오는 연기가 신모에다케 동쪽 지역으로 흐르면서 낙진 주의보도 내려졌다.

일본 기상청은 화산폭발 경계경보를 3단계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화구 반경 3킬로미터 이내에는 대형 분석이 날아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신모에다케는 규슈 가고시마(鹿児島)현과 미야자키(宮崎)현 경계에 위치하는 기리시마(霧島)산의 한 봉우리로, 지난 3월 초 분화를 시작했다. 신모에다케가 폭발적으로 분화한 것은 지난 2011년 3월 이후 처음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