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권한대행,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점검에 나서다

기사승인 2018.03.20  17:17:01

공유

[코리아데일리=김효진기자]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20일 도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남공공산후조리원 1호점인 해남종합병원의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2호점인 강진의료원의 공사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1호점은 2015년 전국 최초로 정부 승인을 받았으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지원을 받아 산모들에게 요가, 산후관리교육, 웃음치료 등 산모돌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682명이 이용했고 예약 대기자가 60여 명이다.

 

산모들에게 인기가 좋고 최근 분만 산부인과 개원으로 분만에서 산후조리, 신생아 건강관리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4월 개원 예정인 2호점은 강진의료원에 186평 규모로 10개의 산모실, 신생아실, 좌욕실 등 산모들의 안락한 산후조리를 위한 편의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장애인 전용 산모실도 운영되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약을 체결해 결혼이민자 산모에게 통역과 수유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모자동실 운영과 함께 병원 내 산부인과와 연계해 체계적인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음압격리실도 운영하는 등 감염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오는 4월 2일부터 예약접수를 받을 예정이며 이용료는 1호점과 같이 2주에 154만 원이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셋째 자녀 이상 출산가정, 다문화 가정, 중증장애인 산모 등은 이용료의 7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재영 권한대행은 “전남공공산후조리원이 롤 모델이 돼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전남지역 산모들이 모두 만족하도록 전남만의 특화된 출산환경 조성에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