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팬서, 부산에 "정말 낯부끄러운 일 발생해" 무슨 일이길래?

기사승인 2018.03.19  13:09:44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인기 할리우드 영화 ‘블랙팬서’ 촬영을 기념해 부산에 설치된 블랙팬서 조형물이 설치 한 달 만에 파손되어 철거됐다.

18일 부산영상위원회에 따르면 부산 중구 광복로에 설치한 블랙팬서 조각상이 지난 16일 저녁과 17일 새벽 사이 파손됐다.

월트디즈니사는 부산에서 영화 촬영한 것을 기념해 지난달 개봉을 앞두고 해당 조각상을 광안리와 광복로에 1개씩 설치했다.

영화에는 부산 자갈치시장이 비밀아지트로 등장한다. 블랙팬서와 악당 율리시즈 크로가 대치하는 장면이 영도와 광안대교 등지에서 펼쳐지기도 한다.

부산영상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설치한 지 며칠 안 돼 발톱이 훼손되는 일이 있었는데 한 달여 만에 아예 부서지는 낯부끄러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취객 소행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 월트디즈니사 측과 상의해 조사 의뢰나 법적 조치를 할지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