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지코 휴대폰에서 나왔다는 나체 합성사진 허위 유포에 “강력한 대응”

기사승인 2018.03.19  11:20:51

공유
   
▲ 출처:설현 인스타그램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 그룹AOA 멤버이자 배우 설현의 ‘설현 나체 합성 사진’ 이라는 허위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퍼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강경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19일 설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온라인 및 SNS,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설현의 합성 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합성 사진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허위 사실과 함께 이를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제작 및 유포자를 찾아 엄중하게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며, 이로 인해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도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최근 SNS와 메신저 등에는 설현과 공개 연애했던 래퍼 지코의 잃어버린 휴대폰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하며 설현과 알몸 합성 사진이 무분별하게 유포된 바 있다.

이하 설현 측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온라인 및 SNS,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설현의 합성 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합성 사진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허위 사실과 함께 이를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처를 할 것입니다.

제작 및 유포자를 찾아 엄중하게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며, 이로 인해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도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