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형 이태임 함께 실검에 오른 이유는..

기사승인 2018.03.19  09:26:03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가 이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의 다스 월급을 올려주는 데 관여한 정황이 포착됐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와 아들 이시형씨가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와 금전 문제로 얽힌 정황을 포착한 가운데 김 여사와 이시형씨도 이 전 대통령과 함께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일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김 여사에게 들어간 불법 자금을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다스 전·현직 임직원들은 김 여사가 다스 법인 카드를 사용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놓았다. 김 여사가 1990년대 중반부터 2007년까지 다스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한 금액은 4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문건을 작성한 청와대 관계자 등으로부터 해당 내용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승인까지 받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시형과 이태임은 과거 보트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 발견되며 이슈가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