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애드컬쳐, “현금 유동성 확보해 성장 모멘텀 마련” SM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제휴

기사승인 2018.03.14  17:25:21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FNC엔터테인먼트는 오늘 14일 "SM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SM엔터테인먼트가 FNC애드컬쳐 지분 일부를 매입하고,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를 합쳐 총 1,348만주를 확보해 지분율 31%로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될 전망이다. 또, FNC엔터테인먼트는 810만주를 보유하면서 지분율 18%의 2대주주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금 유동성을 확보해 아티스트 라인업 강화 등 기존 핵심사업분야에 집중하는 한편, 신규사업 투자여력 확보로 향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전세계 한류열풍을 이끌고 있는 SM엔터테인먼트와 패밀리십을 구축해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모색하는 것은 물론 FNC애드컬쳐 보유지분 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업계에서는 이번 제휴가 양사 모두에게 Win-Win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FNC애드컬쳐의 경영은 안석준 대표이사가 당분간 이어갈 방침이라고 전해졌다.

안대표는 FNC애드컬쳐의 경영을 맡은 첫 해 불과 5년 만에 영업이익과 순이익의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지니픽쳐스, 필름부티크 등의 제작사 인수를 통해 콘텐츠 제작사로서 역량을 키우며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