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혐의 부인, “편견 없이 조사해달라” 검찰 현재 추가 조사중

기사승인 2018.03.14  16:25:45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110억원대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오전 조사에서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소유 의혹에 대해 "나와 무관하다"고 진술한데 이어 현재 검찰의 오후 조사가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진은 이날 오전 9시 45분께 시작한 정식 조사를 오후 1시 10분께 일시 중단했고, 이 전 대통령은 점심식사 이후 잠깐의 휴식을 취한 뒤 오후 2시부터 재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오전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은 검찰에 도착 "전직 대통령으로써 하고 싶은 이야기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라며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또, "도곡동 땅 등 차명 소유로 의심되는 재산은 본인과 무관하다"라고 말했으며 다스에 대해서도 "소유하지 않았으며 경영에도 개입한 바 없다"라는 취지로 진술하며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을 비롯한 110억원대 뇌물수수 등 주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현재 진행되고 있는 오후 조사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다스의 실소유주 규명과 관련된 수사를 이어간 뒤 송경호 특수2부장이 11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된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경호문제나 청사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불편 등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가급적 1회 조사가 바람직하다"며 "때문에 불가피하게 조사가 길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