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소환, 박근혜 21시간 넘을까.. "응급용 침대까지"

기사승인 2018.03.13  22:00:04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다녀간 곳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오전 9시 30분까지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에서 서초동 검찰청사까지 이동 거리는 약 5km로, 교통 통제가 이뤄진다면 차로 1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다. 박 전 대통령 때와 마찬가지로 출석 시간을 임박해서 자택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

신문에는 특수부 부장 검사를 포함한 수사 인력 3명이 나설 계획인데, 이 전 대통령이 ‘주범’으로 적시된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부터 다스와 관련된 각종 의혹까지 20여개에 달하는 혐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 재소환을 염두 하지 않는다고 밝힌 검찰은 그에 준하는 양의 질문지를 작성하며 차분히 준비 중이다. 이 전 대통령 역시 포토라인에 여러 번 서는 건 부담일 수밖에 없으므로 자연스럽게 밤샘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조사실 바로 옆방에는 응급용 침대와 소파 등이 구비돼 있다.

앞서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공개하며 "전직 대통령에 대해서 필요한 예의는 충분히 지킬 거다. 그러나 철저하고 투명하게 수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 또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중형을 피할 수 없는 만큼 적극적으로 방어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