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선 근황, 다산의 여왕, 몸매 관리 비법은? '이것' 마시면..

기사승인 2018.03.13  21:28:41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사람이 좋다'에 김지선이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13일 오후 방송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나는 엄마다 개그우먼 김지선’ 편이 그려졌다.

자신의 트레이드마크 북한 사투리로 인사한 김지선은 오랜만에 카메라 서는 앞에서 “쑥스럽네 오랜만에 해서”라고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이날 김지선은 "둘째를 낳고 나서 한번은 남편 앞에서 펑펑 울었었다. 내가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점점 방송을 할 수 있는 자리는 줄어드는 것 같고 이러다가 내가 점점 잊혀지는 건 아닐까 너무 불안하고 초조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제가 은연 중에 일과 돈을 연결시켰던 것 같다. 가정이 그렇게 넉넉한 집안이 아니었기 때문에 일이 없으면 수입이 줄고, 수입이 줄면 가정이 어려워진다는 생각을 했어서 거기에 대한 불안이 엄청나게 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출산 후, 일이 끊길 거라고 불안해했던 것과 달리 현실은 달랐다. 김지선은 "애를 많이 낳으면 일을 못할 줄 알았는데, 나중에 애를 많이 낳은 게 캐릭터가 돼서 여기저기서 불러주시더라. 그래서 '자기 먹을 거는 갖고 태어난다'는 어르신들의 말이 틀린 말이 아니라는 걸 느꼈다"라며 웃어 보였다.

한편 김지선은 ‘다산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가지며 과거 인터뷰에서 몸매 관리를 위해 식습관을 제일 먼저 바꿨다고 한다. 남은 음식을 아까워서 먹는 버릇 등을 주로 고치고 꾸준한 운동을 함께 했다고. 또한 함께 더불어 한 것이 보이차를 섭취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