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규, 국악계까지 퍼진 '미투운동' 학생들 증언 들어보니..

기사승인 2018.03.13  21:21:49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거문고 명인 이오규가 제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폭로가 잇따라 나왔다.

13일 MBC 보도에 따르면 용인대 명예교수로 재직중인 이오규가 제자들을 상대로 상습적 성추행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오규 교수에 대해 제보한 학생들은 "(선배들로부터)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때부터 '마주치게 되면 피해라'라는 얘기를 들었어요. 만지고 이러는 거 조심하라"며 "연주 잘하는 법을 알려 준다며 가슴을 만졌다" "복식호흡법을 알려 준다며 눕히고 올라탔다"라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피해 사실을 폭로한 용인대 졸업생과 재학생은 7명이다.

이에 용인대는 조사에 착수했고, 명예교수직 박탈 여부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