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댓글공작 최초확인, 댓글 어떤내용? MB까지 연루될까

기사승인 2018.03.12  13:16:11

공유
   
사진제공 연합뉴스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국정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이어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이던 2011년 정부정책에 대한 지지 댓글을 단 정황이 자체 진상조사 결과 확인됐다.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악플러' 색출 전담팀인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의 조사 결과를 자체 확인하던 중 이런 정황을 포착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총경급 이하 관련자 32명을 상대로 한 진상조사 과정에서 2011년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 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를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었다는 한 경찰관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아울러 '블랙펜'과 관련해 2010년 당시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이던 A경정으로부터 사이버사 '블랙펜' 관련 자료가 담긴 USB를 입수했다.

경찰은 이후 경찰이 진행한 내사 1건과 통신조회 26건이 사이버사 '블랙펜' 자료와 일치한 사실을 확인했다. A경정은 2015년에도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을 맡으면서 40여명의 댓글 자료를 직원들에게 제공해 내사를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내사 1건과 통신조회 26건이 블랙펜 자료를 토대로 진행됐는지, 경찰이 자체 모니터링을 거쳐 진행한 것이 우연히 그 자료와 일치했는지 등은 수사로 확인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