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원 김영미, 불륜 아닌데 박수현 외도녀와 싸운 이유..왜?

기사승인 2018.03.09  15:59:59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불륜설이 제기된 가운데 박수현 후보의 전 부인의 폭로가 더해지면서 거센 진실 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오늘 9일 9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오영환 씨가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연 기자회견 자리에서 박수현 후보의 전 부인인 박 씨가 동석해 오 씨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 자리에서 전 부인 박 씨는 "박수현 후보와 김영미 공주시의회 의원은 2009년부터 10년간 관계해왔으며 박수현 후보가 거주 중인 아파트를 시간 구분 없이 드나드는 것을 지켜봤다"는 오 씨의 말에 동의했다.

특히 이 날 김영미 시 의원을 비롯한 박수현 후보의 또 다른 여자 문제도 언급돼 관심을 모았다. 오 씨는 "박수현 후보는 김영미 의원 외에 공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여자와도 문제가 있었고, 김영미 의원이 해당 가게를 찾아가 싸움이 벌어진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전 부인은 "모두 사실"이라고 답했다.

현재, 해당 내용의 사실 유무를 두고 박수현 후보와 김영미 의원은 불륜설이 진짜냐 아니냐 의견이 분분하다.

앞서 박수현 후보는 김영미 시의원과의 관계에 대해 "내연녀가 아니며 특혜 공천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특히 “호감은 있지만 재혼 계획은 없다”고 맑히기도 했다.

김영미 더불어민주당 공주시의원 역시 지난 7일 자신을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내연녀라고 주장한 민주당원 오영환 씨를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