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집, 평창동 드라마에서 보던.. 이승기와 "꽃보다 누나" 재회

기사승인 2018.02.25  18:40:11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집사부일체'를 통해 윤여정의 고풍스러운 평창동 저택이 공개됐다.

25일 전파를 탄 SBS '집사부일체' 1부에서 양세형, 이상윤, 이승기, 육성재는 서울 평창동으로 사부를 만나러 갔다.

이날의 사부 윤여정 집에서 1박2일 촬영할 계획이었지만 비상상황이 발생, 수도가 동파돼 집 촬영이 불가해졌다.

이승기는 홀로 윤여정의 집으로 따라들어가 구경했다. 40년 된 고풍스러운 의자와 가구 등이 돋보였고 평창동 전역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마당 뷰가 인상적이었다.

한편 윤여정 집을 보지 못한 나머지 멤버들은 마당에서 경치만 구경하기로 했다. 뒷마당에 입성한 멤버들은 평창동 일대가 내려다보이는 전경과 넓은 마당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