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공식, 차세대 첨단 미세공정 ‘화성 극자외선 라인 기공식’에서 현수막 해프닝 벌어져

기사승인 2018.02.23  20:05:13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오늘 23일 삼성전자가 경기도 화성 캠퍼스에서 화성에 건설하는 차세대 첨단 미세공정인 ‘삼성전자 화성 EUV(극자외선) 라인 기공식’을 열었다.
 
오늘로 삼성전자는 본격적인 라인 건설 착수에 들어갔는데, 이를 기념하기 위한 기공식 행사에서 대형 현수막이 거꾸로 펼쳐지는 해프닝이 일어나 화제를 모았다.
 
오늘 자리에는 권칠승 국회의원(화성시병), 황성태 화성시 부시장,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사장, 파운드리 사업부장 정은승 사장을 비롯해 지역주민까지 총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기남 사장의 기념사와 주요 내빈의 인사말이 끝난 후 “하나, 둘, 셋” 구호에 맞춰 대형 현수막이 펼쳐지는 퍼포먼스가 시작된 순간, 내려온 대형 현수막이 거꾸로 뒤집힌 상태여서 참석자들을 당황케 했다.
 
그러나 기공식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국회의원은 “현수막 해프닝이 일어났지만, 현장 분위기는 끝까지 훈훈했다”며 “화성에 만들어지는 EUV 설비 라인 건설 현장을 보니, ‘역시 반도체의 선도 기업’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 동안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7나노 공정부터 EUV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해서 수행해 왔으며, 퀄컴 등 글로벌 고객과도 7나노 EUV 공정을 활용한 차세대 반도체 칩 개발에서 협력하고 있다. 
 
이번에 건설하는 삼성전자 화성 EUV 라인의 경우, 오는 2019년 하반기에 완공, 시험생산 기간을 거친 뒤 2020년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신규 라인에는 미세공정의 한계 극복에 필수적인 것으로 평가되는 EUV 노광장비가 처음으로 본격 도입돼 기대를 걸고 있다.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