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설 성수품 원산지 표시위반 등 25건 적발

기사승인 2018.02.14  18:38:18

공유

[코리아데일리=김효진기자]

충남도 민생사법경찰팀이 설 성수용품 특별 합동단속을 실시한 결과 원산지 표시 위반 등 부정유통행위 25건을 적발했다.

 

이번 단속은 도, 시군 민생사법경찰 45명이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9일까지 설 성수용품 제조업소 및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이번 단속에서는 특히 불량식품 제조, 원산지 표시위반 및 설 제수용·선물용 성수용품의 위생관리 실태와 부정유통행위 등을 중점 점검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유통기한이 경과된 원료 사용 또는 제품 보관·판매여부, 원산지 표시제 관련 거짓 및 미표시, 영업장 위생관리 등 준수사항 이행 여부 등이다.

 

단속결과 적발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1건, 유통기한 위반 2건, 원산지 미표시 11건, 기타 11건이며, 적발내용에 대해서는 검찰송치 11건, 과태료 14건의 처분을 내렸다. 

 

도 민생사법경찰팀 관계자는 “앞으로 지속 단속을 통해 고의적 위반업소 등에 대해서는 검찰에 송치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해 위법행위 사전예방과 민생침해 사범이 근절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