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2천만원에 달하는 돈 요구받아.. "무슨 일이길래?" 위치..

기사승인 2018.02.14  16:06:41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이외수 작가에게 강원 화천군이 지난 8일 감성마을 집필실 사용료를 부과했다. 사용료가 2천만원에 달해 사람의 이목을 끌고 있다.

14일 회천군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화천군은 이외수 작가에게 2006년 1월부터 최근까지 5년치 집필실 사용료를 내라고 전했다. 화천군이 부여한 이외수의 집필실 사용료는 1877만2090원이다.

이후 집필실 사용과 관련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절차를 거쳐 사용료를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문학관에 전시 중인 이외수 작가의 소장품에 대해서는 이 작가가 요구 시 임대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화천군과 체결했던 협약서도 새로운 계약 내용을 추가해 다시 작성한 뒤, 군의회의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이외수 작가는 지난해 8월 6일 감성마을에서 열린 문화축전 시상식서 술에 취해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육두문자를 내뱉는 등 10분 이상 소동을 피우고 "감성마을을 폭파시키고 떠나겠다"고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와 관련 화천군은 지난해 12월22일 성명서를 통해 "감성마을의 모든 시설물은 화천군의 행정재산이므로 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법적 규정에 따라 사용·수익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