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인천공항 매장 철수하고 온라인 면세점 강화한다

기사승인 2018.02.13  21:18:17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국내 1위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철수, 사업권 일부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오늘 13일 롯데측은 인천공항공사에 철수 요청 공문을 접수시켰고, 앞으로 롯데면세점은 4개 사업권 중 주류•담배 사업권(DF3)을 제외한 탑승동 등 나머지 3개 사업권(DF1, DF5, DF8)만 남게된다.

철수 과정은 다음달 중 인천공항공사에서 해지 승인을 받으면 120일간 연장 영업 후 마무리될 예정이다. 그러나 공항 및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류,담배 매장은 유지할 예정이다.

2001년 인천공항 면세점 1기 사업 때부터 운영해온 롯데면세점은 2015년 3기 입찰 때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에 맞춰 임대료를 산정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사드 배치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반감하면서 심각한 매출 타격을 입었다.

또, 시내면세점 특허 추가로 서울 시내면세점 4곳이 추가되고 올해 말 3곳의 시내면세점 추가 개장이 예정되는 등 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졌다. 

특히 롯데면세점 인천공항점은 2016년부터 2년간 약 2000억원 적자를 냈고,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총 1조 4000억원 적자가 예상돼 이번 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철수 이후 롯데면세점은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 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할 방침이다. 

더불어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베트남 주요 도시인 하노이, 호찌민, 다낭 등에 대대적 투자를 진행하고 시내면세점을 추가로 열어 베트남 면세점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