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퇴직 실시, 대상은 한국 GM 상무 이하 전 직원

기사승인 2018.02.13  21:03:29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오늘 13일 한국GM은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공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희망 퇴직은 폐쇄 예정인 군산 공장 외에 다른 사업장 직원이 모두 포함되며 상무 이하 전 직원에 걸쳐 신청을 받는다. 

접수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 신청 접수가 끝나면 다음달 31일 퇴직인사명령이 실시된다. 이번 희망퇴직에 따라 해당 퇴직자들은 근속연수에 따라 퇴직위로금으로 연봉의 2년치에서 3년치를 받게 된다.

앞서 한국GM은 이날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