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군 복무 중 팔목 그었다” 자살 시도한 이유는 바로...

기사승인 2018.02.12  20:26:44

공유
   
 

[코리아데일리=채민지 기자] 오늘 12일 군 관계자의 증언을 통해 군 복무 중인 엠블랙 출신 아이돌 가수 이준(30)이 자살 시도를 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이준은 군 간부에게 팔목을 직접 보여주며 “자살시도를 했다”고 스스로 털어 놓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이후 관심병사 교육 프로그램인 ‘그린캠프’로 보내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런 사실은 군 수뇌부까지 보고되었으나, 자살시도 이유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가 없다.

이준의 소속사인 프레인TPC의 한 관계자는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으나 “군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또, 국방부 관계자 역시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모호한 답변을 남겼다.

한편 이준은 지난해 11월 신병교육대에서 1등의 성적을 거두며 사단장 표창을 받는 등 군 생활에 높은 적응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나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인지에 대해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