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영호, 누구길래 화제? 북한판 아이돌.. 김일성일 경우는?

기사승인 2018.02.11  15:58:19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평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첫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쓴 남성 얼굴 가면의 정체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북한 응원단이 10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를 응원하면서 쓴 가면이 ‘김일성 국가주석’의 얼굴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남성 얼굴 가면’은 10일 여자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 남북 단일팀과 스위스의 경기에서 등장했다. 단일팀 올림픽 첫 경기였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참석해 응원을 펼쳤다. 북한 응원단은 ‘휘파람’ 노래에 맞춰 한 남성 얼굴이 그려진 가면을 쓰고 율동을 선보였다.

일부 언론이 북한 응원단 사진을 전하며 ‘김일성 사진’이라고 보도해 온라인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김일성 젊은 시절 얼굴이 맞다’는 주장과 북한이 김일성 얼굴을 응원도구로 쓴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의견이 맞섰다.

통일부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하는 북한응원단’ 제하 보도는 잘못된 추정임을 알려드린다”며 “현자에 있는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는 전혀 없으며 북측 스스로가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가면은 ‘미남 가면’이라면서 “미남 가면은 휘파람 노래를 할 때 남자 역할 대용으로 사용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가면 논란이 불거지자 온라인에서는 가면의 얼굴 정체가 북한 최고 미남 배우인 리영호라는 주장이 확산됐다. 리영호는 역사 영화 홍길동 주인공역으로 인기를 얻어 북한 인민배우 반열에 올랐다. 수려한 외모로 젊은 여성들 사이에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전문가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에서 신적 존재인 김일성의 얼굴 그것도 젊은 시절 얼굴을 가면으로 만들어 응원하는 경우는 상상하기 힘들다”며 “사진 속 가면 얼굴은 북한판 아이돌 스타일 가능성이 크다며 리영호와 그 이미지가 비슷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