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힐 호텔, 김여정, 현송월 모두 방문한 숙소.. 언제까지? 일정..

기사승인 2018.02.10  15:33:11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방남한 '백두혈통'(김일성 일가) 일원 김여정이 9일 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관람을 마친 뒤 10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 도착했다.

김여정 뿐 아니라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도 버스를 타고 호텔에 도착했다. 단원들은 밝은 미소를 띠며 카레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지난 8일 강원도 교동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린 첫 번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들은 두 번째 공연을 끝낸 뒤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김여정 나이는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다. 통일부가 발간한 '2018 북한 주요인사 인물정보'에서 조차 김여정 나이가 '연도미상'이라고 기록돼 있다. 다만 87년생, 88년생, 89년생이라는 설이 존재한다고만 적혀 있다. 이 중 1989년생일 경우 김여정의 나이는 올해로 28세로 추정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남한 김여정은 2박 3일 간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