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AI 바이러스 검출...일시 이동중지 명령 내려져

기사승인 2018.02.05  10:35:07

공유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 충남 당진의 한 종계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방역당국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신고가 들어온 충남 당진시 소재 종계 농가(사육규모 약 2만4000수)의 중간 검사결과 H5N6형 AI 바이러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농가는 4일 오전 당국에 의심신고를 했으며 고병원성 여부는 5일쯤 나올 예정이다. 그러나 당국은 H5N6형으로 확인된 만큼 고병원성 확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4일 오후 6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24시간 동안 충남·경북도와 세종시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한 것이다.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을 포함해 인근 500m 이내 2개 농가 등 19만1000마리는 살처분 됐다. 이 농가 소유주의 농장 닭 2만9000마리에 대해서도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3km 반경 10개 농가에서 키우는 닭 49만3000마리에 대해서는 가축방역심의회를 통해 예방적 살처분을 검토하고,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역학조사팀을 동원해 긴급 정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고병원성 여부는 5일 나올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