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와 함께 '전라도 방문의 해' 홍보 활동 열려

기사승인 2018.01.24  16:25:57

공유
   
 

[코리아데일리=김지희 기자]전라남도와 광주시, 전라북도가 참여한 ‘호남권관광진흥협의회’는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26일 서울 수서역에서 열차 이용객을 대상으로 전라도 방문의 해를 알리는 첫 홍보 활동을 펼친다.

이날 홍보활동은 지난해 11월 서울 선포식에 이은 포스트 선포식이다. 3개 시․도 관계자와 문화관광재단, 공연팀 등이 참여한다.

호남권관광진흥협의회는 (주)SR과 협력해 올 한 해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수도권과 전국에 널리 알리는 등 서울 수서역을 기점으로 ‘전라도행’ 붐을 전국으로 확산한다는 전략이다.

홍보활동은 (주)SR에서 수서역 지하 1층에 최근 마련한 지자체 무료 홍보관 ‘스마트 랩(CSV)에서 오전 11시부터 마임과 마술쇼, 퀴즈와 선물증정 이벤트, 홍보물 배포, 특산품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지난해 12월 SRT 개통 1주년을 맞은 (주)SR(사장 이승호)은, 호남권관광진흥협의회가 지난해 11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선보였던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조형물을 수서역 앞에 설치하도록 지원했다.

2018년은 전라도라는 이름이 생긴 지 천년이 되는 해이다. 이를 기념해 호남권은 전라도 천년의 의미를 찾고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30개의 천년 기념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 전라도 방문의 해 등 9개의 관광 분야 공동 사업을 발굴해 3개 시․도가 힘을 합쳐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전라도 관광100선’을 활용해 명품 여행상품과 모바일 스탬프투어를 3월부터 운영해 본격적으로 관광자원화할 계획이다.

또한, 10월에는 국제관광컨퍼런스를 개최해 아시아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라도의 관광발전 방안에 대해 각계 각층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관광명소를 연결한 투어버스로 관광객 편의를 도모하고, 전북 투어패스와 광주․전남 남도패스로 관광지 할인혜택도 제공한다. 천년을 기념하는 문화예술 공연과 전시회도 지역에서 다채롭게 열려 볼거리가 풍성하다.

호남권은 1월 수서역 홍보를 시작으로 2월에는 평창동계올림픽, 3월에는 고속도로휴게소 등 비 전라권에서 아트&버스킹 공연과 함께 관광홍보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전라도 방문 분위기를 연중 이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