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아, 남편 '돈꽃' 장승조, 임신 근황 전해.. "겹경사"

기사승인 2018.01.16  12:18:00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배우 장승조(37)와 걸그룹 천상지희 출신 뮤지컬배우 린아(34)가 예비 부모가 된다. 지난 2014년 결혼해 3년 만의 임신 소식이다.

15일 린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이먼트는 "린아가 임신했다. 현재 초기라 조심스럽다. 축하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린아는 임신 초기로 주위에 알리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뮤지컬 '늑대의 유혹'을 통해 인연을 맺고 자연스레 연인으로 발전한 장승조와 린아는 그간 금슬 좋은 부부로 부러움을 샀다.

지난해 3월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호평을 받은 린아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남편이 나보다 더 기분 좋아했다”라며 “‘잘하네, 잘했네’라고 칭찬도 해줬다”고 장승조의 응원을 전한 바 있다.

장승조는 ‘2017 MBC 연기대상’에서 주말극 부분 남자 우수연기상을 받고 수상 소감을 통해 “자기(린야)야, 나 상받았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장승조는 2005년 뮤지컬 ‘청혼’으로 데뷔해 주로 뮤지컬계에서 활동해 왔다. 이후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와 ‘미스 사이공’, ‘쓰릴미’, ‘블랙메리포핀스’, ‘마마 돈 크라이’, ‘구텐버그’ 등에 출연했다. 2014년 OCN 드라마 ‘신의 퀴즈4’를 시작으로 안방극장에 진출하기 시작해 ‘돈꽃‘으로 브라운관에서 이름 석자를 확실히 알렸다.

린아는 2002년 ‘이삭 N 지연’으로 데뷔했다가 천상지희로 다시 데뷔했다. 이후 2012년 ‘대왕의 꿈’에서 문명왕후역을 맡으며 연기로 발을 넓혔고, ‘젊음의 행진’과 ‘늑대의 유혹’, ‘페임’, ‘지킬 앤 하이드’, ‘오케피’, ‘노크르담 드 파리’, ‘몬테크리스토’, ’시라노’ 등에서 주역으로 활약 중이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