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덴마크 손님, 네티즌 수사대가 정체 밝혀내다, 증거사진까지..

기사승인 2018.01.16  11:38:38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윤식당2' 첫 손님으로 윤식당의 비공식 홍보대사 수준의 영업력을 보여준 덴마크 노부부의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윤식당2’의 가라치코 2호점 영업 첫날 방문한 덴마크 부부는 한국의 비빔밥과 김치전을 맛본 뒤 이서진 전무의 '첫 손님 서비스' 호떡 디저트까지 먹고 나오며 "청와대에서 먹었던 음식만큼이나 맛있었다"고 평가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네티즌 수사대는 2012년 덴마크 왕세자 내외와 함께 한국과 청와대를 방문했던 전 경제성장부 장관 사진을 비교하며 동일인이라고 당시 사진들을 게재하고 있다.

그의 이름은 올레 손(Ole Sohn). 지난 2011년 10월부터 1년여 동안 덴마크 경제성장부 장관을 역임했으며 장관시절인 2012년 5월 덴마크 왕세자 내외와 함께 청와대에 방문한 기록이 있다.

이에 따르면 남성 손님은 올레 숀 덴마크 전 경제성장부 장관으로 사회민주당 소속 의원이다. 그는 소련 해체 이후 관련 저서를 내기도 했으며 출판회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당시 프레데리크 크리스티안 덴마크 왕세자와 메리 도널드슨 왕세자비는 한국의 국무총리 초청으로 국빈 방한했다. 왕세자 방한에는 경제ㆍ과학분야 장관 4명과 76개 덴마크 기업체 관계자들이 수행했다. 당시 올레 손 장관은 왕세자 내외를 가장 지근거리에서 수행한 경제성장부 장관으로 한국의 모든 일정에 함께하며 청와대도 방문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케이디·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