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화재, 재래시장, 천장 갈기갈기 찢어져.. "인명피해는?"

기사승인 2018.01.13  09:51:09

공유
   

[코리아데일리=이은경기자] 서울 재래시장에 화재가 발생했다.

12일 오후 11시 14분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시장에서 불이 나 3시간 35분만에 꺼졌다. 나무로 된 천장은 불에 타 갈기갈기 찢어진 채 무너져내렸고 불은 보온을 위해 점포 상부에 설치한 천막을 타고 빠르게 번졌다.

불은 삽시간에 48개 점포 가운데 18곳에 옮겨붙었다. 가게들이 문을 닫은 늦은 시각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

건물이 낡아 하마터면 대구 서문시장 화재처럼 큰불로 이어질 뻔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코리아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26
ad27
#top